Welcome to SIAFF

대한건축사협회회장 조충기

President of Korea Institute of Registered Architects, CHO Chung-kee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건축’을 주제로 여러분들과 소통하고 교감을 나누고자 합니다.”

 

‘건축과 영화의 만남’은 그 어떤 융합보다도 우리들에게 많은 영감을 불어넣어주고, 사람과의 관계를 긴밀하게 해주며 다양한 시공간의 경험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건축과 영화 속에는 사람이 있고, 사람이 함께 하기에 존재하는 이야기와 감동이 있기 때문입니다.

건축이 영화와 접목되어 문화로서의 가치가 새롭게 조명되고, 건축을 창조해내는 건축사의 감성과 손길, 재능이 여러분들에게 전달되고 있는 점에 큰 자부심을 느끼며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호스트아키텍트 포럼, 관객과의 대화 등도 건축이 여러분들과 교감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내용적으로도 알차고 풍성한 영화들로 기획된 올해는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서울국제건축영화제의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현 시대는 여러 분야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시기입니다. 건축과 영화의 결합이 건축문화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새로운 원동력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문화경쟁력의 핵심인 건축, 그리고 건축문화 창조의 주역인 건축사를 더욱 사랑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앞으로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축문화 축제로 국민여러분들과 나아가 세계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대한민국의 건축을 널리 알리는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President of Korea Institute of Registered Architects, CHO Chung-kee

“Seoul International Architecture Film Festival wants to communicate and share feelings with everyone.”

“The combination of architecture and films” inspires us more than any other coalitions, makes us closer to each other and give us experiences of various space and times. It is possible because architecture and films have people in them, and the people delivers touching stories.

I am very glad and proud that the fusion of architecture and films will illuminates the value of themselves and conveys feelings, touching, and talents of architects. Host Architect Forum and talks with the audience will also boost the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The festival of this year is full of fine and meaningful movies, and will prove its own potential.

As you all know, it is an era in which fusions of various fields create values. I hope the combination of architecture and films will function as a driving force to make each field competitive, and I also urge you to pay more attention to architects who are leading architectural and cultural creations, the core of cultural competitiveness.

I wish SIAFF attracts not only domestic people but also global community as a representing architecture culture festival of South Korea, and become a stepping stone of propagating our architecture.
yoonjae서울국제건축영화제 집행위원장 윤재선

Director of Seoul International Architecture Festival, YOON Jae-seon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건축이 주는 즐거움을 많은 관객들과 유쾌하게 나누고 싶습니다.”

 

건축은 우리의 일상 속 어디에나 스며있고 눈길 닿는 곳 어디에나 존재하고 있습니다. 먹고 마시고 일하고 쉬고 사랑하는 우리 삶의 대부분이 건축이라는 그릇 안에서 이루어진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건축’이라고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다가가기 쉽지 않은 복잡하고 어려운 것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무미건조한 성냥곽 아파트라고 치부하기도 합니다.

건축을 즐기려고 마음만 먹는다면, 건축은 아주 가까이서 재미있고 즐거운 이야기를 한없이 들려줍니다. 조금만 눈을 크게 뜨고 보면 위트와 유머와 다정함이 가득한 유쾌한 건축이 바로 곁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달콤한 음악을 듣는 것처럼 아름다운 그림을 보는 것처럼, 건축도 그렇게 가깝게 편안하게 감상할 수는 없을까 고민했습니다.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이러한 고민에 대한 새로운 해답입니다.

서울국제건축영화제는 건축이 주는 즐거움을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유쾌한 건축사들이 벌이는 한바탕 난장입니다. 건축을 재료로 하여 건축이 잘 보이는 저희 영화 속에서 생동감 넘치는, 멋진 건축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Director of Seoul International Architecture Film Festival, YOON Jae-seon

“Seoul International Architecture Film Festival wants to communicate and share feelings with everyone.”

Architecture is everywhere in our daily life around us. Most of our lives, eating, drinking, working, and taking rests, take place within the dish called architecture. Nonetheless, the term “architecture” still has a tough impression that makes us reluctant to get close. They sometimes call it a matchbox apartment.

If you are willing to enjoy it, architecture will give you infinite number of fun stories to you. Open your eyes and architecture will be there waiting for you with full of wit, humor and kindness. I always have wondered if we can enjoy architecture as we appreciate beautiful paintings. SIAFF will be the answer.

SIAFF is a feast of cheerful architects who hope to share the pleasure that comes from architecture. Please enjoy lively and great architecture in our movies that used architecture as a material.